[혐오순회방역 릴레이 기자회견]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요청으로 게시합니다.

[혐오순회방역 릴레이 기자회견]
– 혐오여론 조장하는 언론에 반대한다! 정부는 평등과 인권의 전진을 선언하라!

코로나19 이태원 지역 집단감염 이후 일부 언론들은 클럽명과 관련 불필요하게 게이클럽을 강조하거나 게이 남성들의 만남과 문화를 가십화하고 자극적으로 묘사하는 보도를 하면서 이들에 대한 혐오를 선동했습니다. 이에 대책본부는 출범 이후 지속적으로 언론모니터링을 통해 이러한 언론의 혐오 조장의 문제점을 지적하였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도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가 언론을 통해 생성,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책본부는 온라인 활동만으로는 문제점을 알리는데 한계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에 오프라인 직접 행동을 통해 이러한 혐오조장 언론사에 직접 방문하여 항의하는 릴레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나아가 언론중재위원회에게 이들 언론사에 대한 시정권고를 요청하고 혐오가 아닌 평등과 안전을 진전시킬 정부의 역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역시 진행하고자 합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일시: 2020년 5월 29일(금) 오후 2시 – 오후 5시
○ 장소: 국민일보 -> 뉴시스 -> 머니투데이 -> 언론중재위원회
○ 주최: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 진행
– 각 언론사 앞에서 기자회견 개최. 기자회견 시 1~2인 발언 및 퍼포먼스 진행
– 각 기자회견 지점 및 시각은 다음과 같음
– 오후 2시 : 국민일보(여의도)
오후 3시 : 뉴시스(명동)
오후 4시 : 머니투데이(청계천)
오후 5시 : 언론중재위원회(프레스센터)

*각 지점 사이는 대중교통 내지 도보로 이동

[확진자 동선 공개 관련 모니터링] “방역 목적에 부합하는 최소의 정보와 인권을 지키는 최선의 공개방식을 준수하라”

[확진자 동선 공개 관련 모니터링]
“방역 목적에 부합하는 최소의 정보와 인권을 지키는 최선의 공개방식을 준수하라”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는 방역당국에서 행하는 확진자 동선공개와 재난문자가 개인의 신상을 보호하지 못하는 문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문제제기해왔습니다. 인권단체가 여러차례 입장을 발표하였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가 지침을 개선하고 국가인권위원회 등이 성명을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서 지적하며 이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촉구합니다.

1. 현황

1) 확진자 동선공개

◯ 현재 코로나19 관련 확진자에 대해서 지자체 역학조사팀(해당 보건소 등)에서 역학조사보고서를 작성하고 이를 관할 지자체(시군구)로 보내면 확진자 동선 공개라는 명목으로 공개하고 있음.

◯ 중앙방역대책본부(질병관리본부)(이하 방대본)는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지침을 작성하여 배포하였음. (2020년 4월 12일)
https://is.cdc.go.kr/upload_comm/syview/doc.html…

① 공개 대상 : 감염병환자
○ 감염병환자란 감염병 병원체가 인체에 침입하여 증상을 나타내는 사람으로서 진단을 통해 감염병이 확인된 사람(법 제2조제13호)

② 공개 시점
○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제38조제2항에 따른 주의 이상의 위기경보 발령 시

③ 공개 기간
○ 정보 확인 시 ~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 경과 시

④ 공개 범위
◈ 감염병 환자의 이동경로, 접촉자 현황 등의 정보공개는 역학적 이유, 법령상의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의 다각적 측면을 고려하여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정보에 한하여 공개함

○ (개인정보) 확진자 동선공개 시 개인을 특정하는 정보를 공개하지 않음
* 국가인권위원회 권고사항(‘20.3.9)

○ (시간) 코로나19는 증상 발생 2일 전부터 격리일까지
* 역학조사 결과 증상이 확인되지 않는 경우는 검체채취일 2일 전부터 격리일까지를 대상으로 함

○ (장소·이동수단) 확진자의 접촉자*가 발생한 장소 및 이동수단
– 시간적, 공간적으로 감염을 우려할 만큼의 확진자와의 접촉이 일어난 장소 및 이동수단을 공개함
* 접촉자 범위는 확진환자의 증상 및 마스크 착용 여부, 체류기간, 노출상황 및 시기 등을 고려하여 결정

※ 동거생활, 식사, 예배, 강의, 노래방, 상담 등 비말(침방울)이 배출되는 상황에서 전파가 주로 발생하고 있어 신속하게 접촉자 조사를 실시하여 즉시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필요 시 추가 조사
– 거주지 세부주소 및 직장명은 공개하지 않음
* 단, 직장에서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시켰을 우려가 있는 경우 공개할 수 있음
–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를 제외하고, 가능한 범위 내에서 공간적, 시간적 정보를 특정해서 공개함
* (건물) 특정 층 또는 호실,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특정 매장명, 특정 시간대 등
* (상호) 상호명 및 정확한 소재지 정보(도로명 주소 등) 확인
* (대중교통) 노선번호, 호선·호차 번호, 탑승지 및 탑승일시, 하차지 및 하차일시
– 해당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 공개하지 않을 수 있음
* 역학조사로 파악된 접촉자 중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접촉자가 있어 대중에 공개할 필요가 있는 경우 공개 가능
– 동선 상에 소독조치가 완료된 장소는 “소독 완료함”을 같이 공지함

◯ 또한 방대본은 2020년 5월 13일 공개 지침을 보완하였음.

‘반복 대량 노출’ 장소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일괄 공개(http://ncov.mohw.go.kr)하고 각 지자체는 이와 관련해서는 확진자별 동선 공개시 포함하지 않도록 확진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방안을 보완하였다(5.13일).
또한, 기존에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도록 하고 있으나, 확진자 개인의 성별‧연령 등이 공개되고 있어 이동경로 공개에 필수적이지 않은 정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보완해서 시행할 예정이다.

◯ 하지만 대책본부가 모니터링을 하였을때 여전히 성별, 나이, 직장명이나 소재지 등이 공개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고 이에 대해서 방대본, 서울시, 경기도 등에 재차 시정을 요구하였음.

◯ 이에 경향신문과 기획하여 기사화하였음. (5/20)
-경향신문 <아우팅 막는다더니…일부 지자체, 확진자 특정 가능한 ‘동선 공개’>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

◯ 이 언론보도에 대해 복지부·중대본은 “방역목적상 최소한의 정보만 공개토록 지자체에 공개원칙 준수 재차 당부”하였음. (5/21)

☞[복지부·중대본] 확진자의 동선공개와 관련해 지자체는 추가전파 차단 목적 외 불필요한 개인정보를 공개하지 않도록 당부
‘반복 대량 노출’ 장소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일괄 공개
성별, 나이, 거주지 등 개인정보 공개는 사생활 침해 우려가 있어 https://www.gov.kr/portal/ntnadmNews/2166948

2) 재난문자

◯ 재난문자의 경우에도 여전히 성별과 나이, 사는 동을 명시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고 있음. 재난문자의 경우 더욱 무차별적으로 뿌려진다는 점에서 더 큰 주의가 필요함.

예시>
[군포시청] 00번째 확진자발생(성별/나이/001동 00통) 강남00확진자 접촉 5.11일부터 자가격리중 확진 가족2 자가격리 동선조사중 병원이송 및 자택소독 중

[남양주시청] 22일 00읍 00로00번안길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블로그 참고바랍니다. c11.kr/ffws
=> 블로그 통해서 성별, 나이 등의 정보 공개

2. 문제제기

◯ 대책본부는 지자체 역학조사 담당자가 작성한 보고서를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는 담당자가 공개 지침을 확인하지 않고 그대로 올리는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하였음.

◯ 각 지자체들은 주민들이 ‘알권리’를 주장하면서 확진자 정보를 자세히 공개할 것을 요구할때 민원 해결을 이유로 원칙없이 공개하는 경향이 있음. 이는 단체장 개인의 SNS 를 통해서 공개되기도 함.
예) 부천시장 트위터에 외국인 국적 공개 등

◯ 방대본의 지침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동선 공개의 근본적인 목표에 대해서 방역담당자, 언론, 시민, 당사자들이 이해하는 바가 상이함.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34조의2(감염병위기 시 정보공개) “감염병 환자의 이동경로, 이동수단, 진료의료기관 및 접촉자 현황 등 국민들이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알아야 하는 정보를 정보통신망 게재 또는 보도자료 배포 등의 방법으로 신속히 공개하여야 한다.”

– 위 법률에 근거하여 확진자 동선공개를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판단하여 하도록 되어 있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이동경로’를 인적정보와 결합하여 시간대별로 순서대로 공개해야 할 이유가 충분하지 않으며, 주의가 필요한 시간과 장소를 알리는 것으로 목적이 달성된다고 지적하고 있음.
– 나이, 성별, 국적, 사회적 신분(학생, 직장인 등), 가족구성원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목적달성과 아무런 연관성이 없음.

◯ 특히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 국적 등에 대해서 짐작할 수 있는 정보는 더욱 민감하게 판단되어야함. 또한 사회적 소수자 집단이 가지고 있는 특수성을 고려하여 검진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은 별도로 고민되어야 하며 단지 확진자 동선공개를 통해서는 검진도를 높일 수 없음.

(1) 이태원 클럽 관련하여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될때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이 심각해지고, 성소수자 인권단체들은 이에 대해 강하게 문제제기 하였음. 낙인과 혐오로 인해 검진 접근성이 막힌다고 판단한 방대본과 서울시, 경기도 등은 익명검사를 도입하여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였음. 또한 이 과정에서 확진자 동선 공개에 대한 사생활 보호 필요성이 제기되어 방대본의 지침 또한 보완되었음. 그러나 여전히 방역당국의 문제의식이 낮은 상황임.

(2) 청주시 00구의 경우 성별, 나이, 직장명이 공개되어 있어서 대책본부의 문제제기 후 성별, 나이 정보는 삭제하였음. 그러나 직장명은 다중이용시설이라는 이유로 확진자 동선 공개에 여전히 포함되어 있었음. 이에 대하여 대책본부는 확진자가 근무했던 시점에 동선이 겹쳤던 밀접 접촉자를 여전히 찾고있는지 문의하였고 다 찾았다고 답변하여 삭제하도록 요구하였음. 이를 통해서 확진자 동선 공개와 밀접 접촉자 파악, 검진은 (반드시) 연동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파악할 수 있었음.

(3) 경기도 00시의 동선공개는 00시 환자에 대한 정보 뿐만 아니라 00시 환자의 정보를 포함하고 있고, 확진자 개별 정보에서 삭제하기로 한 반복 대량 노출 장소인 이태원 클럽 업소명의 정보를 포함하고 있으며,부천시 환자의 국적까지 공개하고 있음.
– 대책본부가 해당 보건소에 문제제기 하여 당초 포함되어 있던 성별과 구체적인 나이는 삭제된 상태이지만 00시 00번 환자의 국적, 이태원 클럽 업소 방문 정보를 유지해야 하는 이유가 상당하다고 판단한다고 답변하였음. 그 이유에 대해서 1) 00시 00번 환자의 주된 생활 반경이 00시이고 2) 직장동료들에 대한 검진을 마쳤으나 해당 국적의 공동체 구성원들의 밀접 접촉 여부가 파악되지 않았으며, 그 이유는 역학조사에 충실이 응하지 않고 있고 3) ‘불법체류자’의 경우 검사를 제대로 받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였음.

– 대책본부는 미등록이주민이 검사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이유, ‘역학조사’에 충실하게 응하기 어려운 이유는 사회적 상황에 기인하며, 특히 게이클럽이라고 밝혀진 “퀸” 클럽 관련자들의 경우 낙인과 차별에 대한 두려움이 배가되는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함. 또한 이러한 측면을 고려한다고 하더라도 00시 홈페이지에 이러한 정보를 공개한다고 해서 검사가 독려된다고 판단하는 것은 안이하다고 주장함.

3. 방역 목적에 부합하는 최소의 정보와 인권을 지키는 최선의 공개방식을 마련해야

한국사회에서 감염병 ‘확진자’는 치료받아야 할 환자로 인식되기 보다 타인에게 위해를 가할 수 있기에 관리에 응해야 하는 위험인물로 인식되는 경향이 큽니다. ‘방역이 인권보다 더 우선될 수 있다’는 근거가 부족한 위험한 언설은 확진자의 개인정보를 함부로 다룰 가능성을 우려하게 합니다.
지난 4월 초 방역당국이 도입하려고 했던 자가격리자 ‘전자 팔지’는 다행히 중단되었지만 현재까지 광범위하게 수집, 집적되고 있는 정보가 어떻게 제대로 관리되고 적절하게 폐기될것인가에 대한 감시가 필요합니다.
확진자에 대한 낙인과 혐오는 특정한 소수자 집단일 경우에 더욱 큰 억압으로 작용할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 차별적인 효과를 미칠 가능성이 높습니다.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는 성소수자가 경험했던 성정체성에 대한 ‘아웃팅’으로 인해 발생했던 검진과정, 자가격리 과정, 가족과 직장 내에서 발생했던 어려움을 파악하면서 이 문제가 다른 소수자 집단, 낙인화된 집단에 반복되지 않도록 함께 애쓰고자 합니다.
소수자 집단이 가진 어려움에 대해서 방역당국이 제대로 이해하고 인권침해를 방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곧 모든 사람의 건강과 인권을 지킬 수 있다는 구체적인 근거와 교훈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유일한 대책이라는 점을 다시한번 주장합니다.

Weekly Briefing of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 of 5. 23.)

Weekly Briefing of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 of 5. 23.)

 

1  Organizational status of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currently consists of a total of 23 organizations.

 

GongGam Human Rights Law Foundation, Korean Lawyers for Public Interest and Human Rights (KLPH),’ DAWOOM: Together4Change (LGBTI Human Rights Organization of Youth Generation in S.Korea),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The Social Affairs and Labor Relations Commission, QUV; Solidarity of University and Youth Queer Societies in Korea, Lezpa, Queer In Pusan, Seoul Queer Culture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SQCFORG), Parents and Families of LGBTAIQ Peple in Korea, SHARE center for Sexual rigHts And Reproductive justicE, Collective for Sexual Minority Cultures PINKS, Unninetwork, Lesbian Human Rights Group ‘Byunnal’ of Ewha Womans University, Jeollabuk-do LGBT+ Community Open Door,  Sexual Minority Committee of the Justice Party, LGBTQ Youth Crisis Support Center DDing Dong, Korean Transgender Rights Organization JOGAKBO, Transgender Liberation Front, Korean Gay Men’s Human Rights Group ‘Chingusai’, Korean Sexual-Minority Culture and Rights Center(KSCRC), Youth PLHIV Community of Korea ‘R’,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Solidarity for HIV/AIDS Human Rights Nanuri+

(total 23 organizations as of May 23)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set up a control office. Now it inspects the relevant situations every day and conducts practical affairs.

 

2 Consultation and Response on Human Rights Violation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operates counseling counters for each organization. Each organization shares major counseling cases through the control office and links them to public institutions if necessary.

 

  • The number of consultations has declined in the third week of May. It seems that difficulties in the examination process or anxiety related to ‘outing’(situations of arbitrary exposure of one’s sexual orientation) have been resolved due to the expansion of anonymous tests. However, some problems are still coming up, such as, the personal information of the patients was leaked in hospitals, or some local governments are revealing gender, age, and name of workplace of a confirmed person excessively in the process of releasing to the public about the movement of the patients.

 

  • Therefore,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is responding to the issue of excessive disclosure of personal information by sending official letters to each local government. Also,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is planning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cases where personal information is leaked.

 

 

3 Promotions for queer communitie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is distributing online banners to online queer communities to encourage self-directed testing, guidance on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dvertisements containing information related to testing.

 

-Banner ads are being distributed to web pages and mobile applications that are mostly used by queers. Advertisements will be posted by the end of May.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produced a card news that provides information such as counseling channels and anonymous inspection, and distributed it through social media managed by affiliated organizations of <Rainbow Action> and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The card news is also translated into English, Japanese, Chinese, and sign language.

 

  • The website of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is opened (https://www.queer-action-against-covid19.org/). The website shares FAQs related to COVID-19 19, media monitoring, and statement of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nd helps counseling through anonymous bulletin boards.

 

 

 

<image of a card news>

 

4 Media monitoring

 

  • Currently, foreign medias are mainly requesting interviews with the task force, and we are responding to them.

 

  • Media reports are continuing to promote prejudice and hatred against queers.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gathers these articles and regularly publishes media monitoring reports, while also delivers meaningful articles or messages for the queer community.

 

 

5 communication and respond with quarantine authorities

 

  • KCDC (the KoreaCenters for. Disease Control & Prevention)

– the date of meeting : May 19th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brought up the problem of personal information being violated during the process of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he KCDC decided to send instructions to each local government to prevent unnecessary information in the in the process of sending disaster texts and releasing to the public about the movement of the patients.

-We also discussed measures for unregistered migrants that have become more difficult to diagnose and treat due to COVID-1919, and for recuperation measures for the people living with HIV/AIDS.

-During a regular briefing of the KCDC on May 21st, the request for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was made as follows: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 Since the meeting on May 11th, we have continued to communicate and discuss ways to protect personal information and resolve human rights violation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is linking case that need to be responded to the human rights violation counseling hotline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o far, there were two cases processed regarding human rights violations in the examination process.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 Since the meeting on May 15th, we have continued to communicate and discuss ways to protect personal information and resolve human rights violations.
– The government announced on discussion with the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t a briefing on May 20.

 

 

  • In addition,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is collecting cases of disaster texts and released information of each local government.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requires to the local governments that disclose excessive information to delete information by raising complaints to the quarantine authorities.

 

6 Monitoring the situation outside metropolitan area

 

  • In relation to the situation outside metropolitan area (Jeollabuk-do, Gyeongsangnam-do, Gwangju Metropolitan City, and Busan Metropolitan City), the situation is being monitored by civic and human rights organizations in each region. Currently, there was a problem of disclosing the name of workplace when sending disaster text messages in Jeollabuk-do, and there was a problem of queer student who were bullied after school in Gyeongsangnam-do. We are responding to this in conjunction with local organizations.

 

 

7 Future plan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has plans to proceed with direct action to protest against the media, which has consistently fostered aversion to the queers. (A separate press release will be distributed henceforth.)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will organize a ” COVID-19 and Hatred (working title)” debate to summarize the spread of hatred against the queers and migrants.

 

  • With the end of the two-week self-quarantine, human rights violations such as harassment and pressure to leave the company may occur upon returning to work.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will conduct a survey to collect related cases and will respond in conjunction with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in the event of actual damage.

 

 

Weekly Briefing of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 of 5. 16.)

Weekly Briefing of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 of 5. 16.)

 

1  Organizational status of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currently consists of a total of 20 organizations.

 

GongGam Human Rights Law Foundation, Korean Lawyers for Public Interest and Human Rights (KLPH),’ DAWOOM: Together4Change (LGBTI Human Rights Organization of Youth Generation in S.Korea), QUV; Solidarity of University and Youth Queer Societies in Korea,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The Social Affairs and Labor Relations Commission, Queer In Pusan, Seoul Queer Culture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SQCFORG), SHARE, center for Sexual rigHts And Reproductive justice, Collective for Sexual Minority Cultures PINKS, Unninetwork, Lesbian Human Rights Group ‘Byunnal’ of Ewha Womans University, Sexual Minority Committee of the Justice Party, LGBTQ Youth Crisis Support Center DDing Dong, Korean Transgender Rights Organization JOGAKBO, Transgender Liberation Front, Korean Gay Men’s Human Rights Group ‘Chingusai’, Korean Sexual-Minority Culture and Rights Center(KSCRC), Youth PLHIV Community of Korea ‘R’,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Solidarity for HIV/AIDS Human Rights Nanuri+

(total 20 organizations as of May 16)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set up a control office. Now it inspects the relevant situations every day and conducts practical affairs.

 

 

2 Consultation and Response on Human Rights Violation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operates counseling counters for each organization. Each organization shares major counseling cases through the control office and links them to public institutions if necessary.

 

  • counseling counters

 

Korean Gay Men’s Human Rights Group ‘Chingusai’

(+82)2-745-7942 (a.m. 09:00-p.m. 06:00)

 

Solidarity for LGBT Human Rights of Korea

(+82)2-715-9984 (p.m. 1:00-8:00)

 

Youth PLHIV Community of Korea ‘R’

(+82)10-2164-1201 (a.m 11:00-p.m. 07:00 /closed on Mondays)

 

LGBTQ Youth Crisis Support Center DDing Dong

(+82)2-924-1227 (a.m 11:00-p.m. 09:00 / closed on Sundays and Mondays )

 

  • So far, there have been about 90 consultations, and the main contents are △ anxiety and difficulties due to self-quarantine, concerns about ‘outing’(situations of arbitrary exposure of one’s sexual orientation) at workplaces, and human rights violations during the screening process.

 

3 Promotions for queer communitie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is distributing online banners to online queer communities to encourage self-directed testing, guidance on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dvertisements containing information related to testing.

 

-Banner ads are being distributed to web pages and mobile applications (a total of 6) that are mostly used by queers.
-It will also be promoted through the website and social media of each organization belonging to the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It will also be distributed to foreigners (English, Japanese, Chinese)

 

  • It is currently producing the homepage of the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provides campaign information and FAQ related to Corona19, and operates the consultation board.

 

 

 

 

4 communication with quarantine authorities

 

  • Currently, we have a meeting wi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It is also in the process of interviewing Incheon Metropolitan City.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 Date : May 11th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complained about situations that some testing offices asked to visitors if they HIV infected or not. So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ssued guidelines for correction.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ke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o continuously send official documents to each local government to prevent excessive information about confirmed cases in disaster alert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ke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o emphasis information about anonymous inspection and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in disaster alert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ke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o establish and to operate a hotline for counseling on human rights violations so that the authority can promptly investigate and correct problems through mutual cooperation with the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 Date : May 15th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ked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to send guidelines to prevent unnecessary questions, such as sexual orientation and HIV infection, and to send official letters to local governments not to include excessive information in disaster alerts.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will share cases of human rights violations with Gyeonggi-do Human Rights Center, etc.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sked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to include anti-discrimination messages in their media briefing to prevent human rights violations.

 

5 Future plans

 

  • Consultations are also coming in regarding foreign instructors and migrant workers. So the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will contribute messages written in multiple languages.

 

  • Human rights violations, such as harassment and pressure to leave the company, may occur when returning to work after two weeks of self- In this regard, the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will require to the governments to send a message to prevent human rights violations, and will respond in the event of actual violations.

 

  •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are going to respond more actively with media organizations to the press, which continues to make malicious reports.

 

 

 

활동브리핑 (5. 16. – 5. 23.)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활동브리핑 (5. 16. – 5. 23.)

PDF 보기 :Download 

 

1.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조직 현황

□ 현재 총 23개 단체로 구성됨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다양성을 향한 지속가능한 움직임 다움,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대학·청년성소수자모임연대 QUV, 레주파, 부산 성소수자 인권 모임 QIP,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성소수자부모모임, 성적권리와 재생산정의를 위한 센터 SHARE,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 언니네트워크, 이화여자대학교 성소수자 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전라북도성소수자인권모임열린문,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청소년성소수자 위기지원센터 띵동,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조각보, 트랜스해방전선,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한국청소년청년감염인커뮤니티 알,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총 23개 단체, 2020년 05월 23일 기준)

□ 대책본부에서는 상황실을 설치, 매일 관련 상황 점검 및 실무 진행하고 있으며, 주간활동브리핑 발표함

 

2. 인권침해 상담 및 대응

□ 대책본부에서는 각 단체별로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그 중 주요 상담 건에 대해서는 상황실을 통해 공유 및 필요시 공공기관에 연계하고 있음

  • 5월 3주차에 접어들면서 상담 건수가 감소하였음. 익명검사 확대 등으로 검진과정에서의 어려움이나 아우팅과 관련된 불안감 등이 어느 정도 해소된 것이 이유로 판단됨. 다만 병원 등에서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누설되거나 몇몇 지자체가 동선공개 과정에서 성별, 나이, 직장명 등을 과도하게 드러내는 문제들은 계속 발생하고 있음
  • 이에 동선 공개 시 과도한 정보 노출의 문제에 관해 각 지자체에 항의 공문 발생 등 대응을 하고 있음. 또한 개인정보가 누설된 사례의 경우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에 있음.

 

3. 커뮤니티 대상 홍보

□ 성소수자 커뮤니티에 대해 자가검진 독려, 인권침해 상담 안내, 검진관련 정보를 담은 광고, 게시글 배포

  • 성소수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웹페이지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총 6곳)에 배너 광고 진행중에 있음. 광고는 5월 말까지 게시할 예정임
  • 상담창구, 익명검사 확대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카드뉴스를 제작하여 성소수자차별반대무지개행동 및 대책본부 소속 단위 소셜 미디어를 통해 배포 중. 해당 카드뉴스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간/번체), 수어로도 통역하여 배포하고 있음

□ 대책본부 홈페이지를 개설함 (https://www.queer-action-against-covid19.org/)

홈페이지에서는 코로나19 관련 FAQ, 대책본부 언론모니터링/성명을 공유하고, 익명게시판을 통해 상담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음.

 

4. 언론 대응

□ 현재 외신들을 위주로 대책본부에 대한 인터뷰 요청이 주로 들어와 대응 중에 있음

□ 계속해서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 혐오를 조장하는 언론보도들이 이어지고 있음. 대책본부에서는 이러한 언론기사들을 정리하여 주기적으로 언론모니터링을 발간 중. 동시에 의미 있는 기사나 성소수자 커뮤니티에 전하는 메시지 역시 전달하고 있음

<언론모니터링 목록>

5.17 [언론모니터링] 코로나19 위기에 함꼐 대처하면서 우리의 인권은 더 단단해질 것이다 (아이다호)

5.18 [언론모니터링] 이주민 확진자의 과도한 정보노출을 멈춰라/ 혐오의 프레임을 넘어서자/ 인권보장이 예방의 본질이다

5.20 [대책본부 중간 모니터링][성명] 그것은 예방도 뉴스도 아니다

5.20 커뮤니티를 향한 문장들2: 자긍심의 언저리에서

5.21 [언론모니터링] 뉴시스 보이콧 : 혐오는 불안을 조장할 뿐 공감될 수 없다.

5.22 [언론모니터링] 혐오 광고는 국민일보의 꼼수다/ 질병의 위기 속 언론의 역할은 황색저널의 혐오선동 대신 예방의 조력자가 되는 것/ 이제는 우리가 찜방을 이야기해야 할 때

※ 상세 내용은 대책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함

www.queer-action-against-covid19.org/archives/category/성명논평

 

5. 방역당국과의 소통 및 대응

□ 중앙방역대책본부(질병관리본부)

– 5월 19일 면담 진행

– 역학조사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되는 것에 대한 문제 전달.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각 지자체에 재난문자, 동선공개 과정에서 불필요한 정보를 내지 않도록 재차 지침 전달하기로 함

  • 코로나19로 인해서 검진, 치료가 더욱더 어려워진 미등록이주민 대책과 HIV/AIDS 감염인 요양대책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였음.
  • 5월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 시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보호 당부 나감
5월 21일 정례브리핑>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확진자의 동선공개와 관련하여 일부 지자체에서 추가전파 차단을 위한 목적 외 불필요한 확진자의 개인정보를 공개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였다.

확진자 동선공개 시 방역적인 목적과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를 모두 고려하여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정보에 한하여 공개하고, ‘반복 대량 노출’ 장소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일괄 공개함에 따라 각 지자체는 이와 관련해서는 확진자별 동선 공개 시 포함하지 않도록 정보공개 방안을 보완한 바가 있다.

그러나, 일부에서 성별, 나이, 거주지, 직장정보와 같은 개인정보가 공개되는 등 사생활 침해 우려가 있어, 방역목적 상 필요한 최소한의 정보만 공개하도록 지자체에 공개원칙 준수를 재차 당부하였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 서울시

– 5월 11일 면담 이후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개인정보 보호, 인권침해 해결 방안 논의 중

– 대책본부 상담 사례 중 대응이 필요한 내용을 정리하여 서울시 인권침해 상담 핫라인에 연계하고 있음. 현재까지 검진 과정에서의 인권침해 관련하여 2건의 진정 처리가 이루어졌음.

□ 경기도

– 5월 15일 면담 이후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개인정보 보호, 인권침해 해결 방안 논의 중

– 5월 20일 도 브리핑에서 대책본부와의 협의 사항에 대한 발표가 이루어짐

5월 20일 브리핑>

도는 지난 15일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대책본부와 도 인권위원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도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성소수자들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자발적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방안, 검사와 역학 조사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및 해결 방안, 아웃팅 등으로 인해 정신건강의 위협이 있을 수 있는 상황에서의 심리치료 지원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 그 외 각 지자체 재난문자, 동선공개 현황에 대해 정보들을 수집 중에 있음. 과도하게 공개를 하는 지자체에 대해서는 방역 당국에 직접 문제제기하여 정보를 삭제하도록 요구하는 활동을 벌이고 있음.

 

6. 수도권 외 지역 상황 모니터링

□ 수도권 외 지역(전라북도, 경상남도, 광주광역시, 부산광역시)에서의 상황과 관련하여서 각 지역 시민인권단체들을 통해 상황들을 모니터링 중에 있음. 현재 전라북도 지역에서 재난문자 발송 시 직장명이 발송되는 문제가 있었고, 경상남도 지역에서 학교 등교 후 괴롭힘을 당한 성소수자 학생의 문제가 있었음. 이에 대해서는 각 지역 단체들과 연계하여 대응 중에 있음

 

7. 향후 계획

□ 지속적으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를 조장해 온 언론들을 대상으로 항의를 하는 직접행동을 진행할 예정에 있음. (추후 별도의 보도자료 배포)

□ 성소수자, 이주민 등에 대한 혐오가 확산된 상황을 정리해서 ‘코로나19와 혐오(가)’토론회를 개최할 예정

□ 2주 자가격리가 종료됨에 따라 직장에 복귀 시 괴롭힘, 퇴사 압박 등의 인권침해가 발생할 수 있음. 이와 관련 사례를 수집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실제 피해 발생 시 정부, 지자체와 연계하여 대응할 예정임

[Survey] Survey on the Violations of Queer People’s Rights During COVID-19 – Please Share Your Story!

COVID-19 is impacting our daily lives. The unexpected changes from COVID-19 are contributing to various social problems in Korea.

The negative media coverage of the Itaewon case made voluntary testing difficult for queer people. The local government’s response to contain the virus resulted in the inappropriate disclosure of the private information and movements of the confirmed patients and their contacts. The infringement on personal privacy created barriers for the queer communities to take actions to ensure their health and safety.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will collect stories of queer people in Korea who experienced human rights violations during COVID-19. We will create a report on the human rights violation of queer people after compiling the stories from the survey. This report will allow us to take proper measures against the quarantine authorities and the local government while raising awareness on the experiences of queer people in the media.

We hope that many of you will participate in the survey!

 

Timeline: 2020-05-22~2020-06-07

Survey Link: https://bit.ly/covid19queerreport (https://bit.ly/covid19queerreport)

Contact information: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 queer.action.against.covid19@gmail.com

Queer Action Against COVID-19

[설문] 코로나19 성소수자 인권침해 사례 설문 –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이 변하고 있습니다. 예상치 못한 변화로 인해 다양한 사회문제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태원 코로나 상황 초기 일부 언론 보도는 자발적 검진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확진자와 밀접접촉자에 대한 과도한 개인정보와 동선을 노출하고 있는 일부 지자체의 조치는 성소수자 커뮤니티 일원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데 장벽이 되었습니다.
이에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는 코로나19로 인권침해를 겪은 성소수자 여러분들의 사례를 모으고자 합니다. 취합된 경험은 향후 인권침해 보고서를 작성하여 방역당국 및 지자체 대응에 활용하고, 언론 등에 알리는 대응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설문조사에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설문 기간 : 2020-05-22~2020-06-07

▶️설문 링크: https://bit.ly/covid19queerreport

▶️문의 :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 queer.action.against.covid19@gmail.com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2020.05.22. 언론브리핑]

[언론브리핑]

 

  1. 혐오 광고는 국민일보의 꼼수다

 

코로나19 이태원 확진자가 나온 직후 국민일보의 유영대기자는 단독보도를 전면에 달며 ‘게이’업소를 명기하고 동성애자들이 만나는 공간에 집중했습니다. 백상현기자는 한 술 더 떠 게이 포털사이트 게시판의 글들을 그대로 옮겨 붙여 기사로 내면서 남성 동성애자의 활동 패턴을 알아야 코로나19를 막는다는 해괴한 주장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국민일보 노조의 규탄성명이 올라온 직후 해당 언론사의 노골적인 성소수자 혐오선동은 다소 주춤하는 듯 보였습니다. 그러나 국민일보는 이후에도 차별금지법 반대 기사를 싣는가 하면, 성소수자 혐오를 멈추라는 요구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식의 논지를 수차례 펴내며 혐오의 야욕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나아가 기자들의 선동이 내부적으로 견제 받는 동안 염안섭과 소강석 목사, 한휘진 서울시청 공무원등 혐오 인사들의 칼럼을 싣는 등 이들은 동성애 반대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국민일보는 급기야 광고를 활용하여 혐오 여론을 전파합니다. 21일 뉴스앤조이 기사 ‘돈 되면 어떤 광고든 다 받아 주는 <국민일보>?…”광고는 영업, 우리는 굶어 죽으라는 건가”’는 국민일보가 싣고 있는 광고 뿐 아니라 이러한 광고들을 싣고 있는 언론의 문제를 지적합니다. 성소수자 반대광고 뿐 아니라 문제적인 목사를 지지하는 광고를 싣는 국민일보의 행태는 지면 낭비일 뿐입니다. 기사 속에서 인터뷰 내용이 언급된 최진봉교수(성공회대)는 ‘이 언론은 돈이면 다 되는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합니다. 이는 좀 더 정확한 지적이 필요해 보입니다. 국민일보가 좇는 돈이 해악이라 지탄받는 것은 해당 광고비가 비리와 혐오선동의 온상인 교회와 폭력적인 목사, 그리고 그들의 추종자에게서 나오는 자본을 바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이지요. 

 

하지만 늦게나마 혐오여론을 조장하는 방향성에 반기를 드는 내부 견제집단이 있음을 확인한 점은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대책본부는 혐오선동의 나팔수 역할을 놓지 않는 국민일보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동시에 안팎에서 국민일보의 방향에 반기를 들며 고군분투하고 있는 언론노동자들을 지지합니다.

 

 

  1. 질병의 위기 속 언론의 역할은 황색저널의 혐오선동 대신 예방의 조력자가 되는 것

코로나19 이태원 확진자 증가 이후 언론들은 기존에 집중했던 성소수자 인권과 문화를 둘러싼 찬반 프레임을 넘어 게이 남성들의 행태와 이들이 모이는 장소의 특성들을 다루는데 집중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들의 접근이 피상적일 뿐 아니라, 전염병 전파의 온상으로 성소수자 문화를 지목한다는 점입니다. 그 결과 성소수자들이 만나는 장소와 문화를 버젓이 전시하는 기사는 결국 질병 예방을 위해 환자의 동선과 신상을 대중에게 낱낱이 공개함을 미덕으로 삼으며 성소수자들의 집단적인 사회활동을 전면적으로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나아갑니다.

 

이는 성소수자 문화가 한국사회의 제도와 사회적으로 주변화 되는 성소수자의 위상 속에서 만들어졌을 뿐 아니라, 전반적인 유흥문화의 구조 위에 발생하는 것임을 무시한 채 성소수자 문화만을 대상화하고 성급하게 갈라냅니다. 이들의 논조는 성적 보수주의와 인종주의 등 정상성의 규범을 강화하고 그 속에서 질병을 단속과 처벌의 근거로 삼는다는 점에 심각한 우려를 갖게 합니다. 질병에 대한 낙인으로 확진판정을 받은 주민을 배제하도록 조장하고 방기하는 태도는 사회적 소수자뿐 아니라 지역주민들이 서로를 의심하고 감시하며 배제하도록 압박하게 된다는 점에 사회적 해악이기도 합니다.

 

한겨레신문에 기고된 한채윤 활동가의 5월 21일자 칼럼 ‘언론은 방역의 방해자인가’는 언론의 접근이 어떤 문제를 가지고 있는지, 이러한 문제가 질병예방 뿐 아니라 사회 공익차원에서도 어떻게 부정적으로 작동할 수밖에 없는지를 조목조목 분석합니다. 나아가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 저널은 어떠한 태도와 관점을 가져야 하는지에 대한 방향을 제시합니다. 그에 따르면 바이러스는 성적 지향을 구분하지 않으며, 자발적인 예방을 위해서는 이들을 낙인찍기보다 이들이 자발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 언론은 동선을 경쟁적으로 공개하는 지자체들을 경계하는 중요한 역할을 가질 수 있습니다. 22일자 경향신문 기사 ‘아우팅 막는다더니…일부 지자체, 확진자 특정 가능한 ‘동선 공개’’는 예의 중요한 문제점을 지적합니다. 질병의 방역 속에서 정보 노출로 피해 받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는 것 또한 언론의 중요할 역할일 것입니다.

 

많은 언론들이 예방을 위한 저널리즘의 방향을 애써 외면하면서 성소수자와 이주민의 정보를 노골화하고 이들을 도덕적 해이의 프레임으로 솎아내는 것을 정의 구현인 양 생각하는 태도가 너무도 아쉬운 요즘입니다. 우리는 공익을 위한 언론의 저널리즘 실천을 요구합니다.

 

 

  1. 이제는 우리가 찜방을 이야기해야 할 때

 

코로나19는 전파 특성상 신체 간 밀접한 접촉을 경계하도록 만듭니다. 이는 예방에 있어 물리적 거리두기 뿐 아니라 사회적 거리두기까지 요청하는 근거로 작동합니다. 그것은 또한 거리두기에 소홀한 타인을 경계하는 경향으로 연장됩니다. 말하자면 질병을 바탕으로 특정 집단과 장소를 혐오하고 증오하는 선동의 먹잇감이 되는 것입니다. 

 

이태원 확진자 증가 이후 많은 언론들은 게이 사우나, 소위 찜방이라 불리는 장소에 주목했습니다. 게이들이 서로 만나고 모인다는 사실조차 낯설어하는 여론 속에서 성관계를 갖는 구체적인 장소가 가까이 실존한다는 것은 놀라움과 동시에 비난하고 낙인찍기 너무도 쉬운 조건을 형성합니다.

 

하여 많은 언론들은 앞 다퉈 르포와 단독 취재의 소재로 찜방을 다뤘습니다. 하지만 ‘평범한 휴게실과 다르지 않은 공간, 콘돔과 젤이 있어 세이프섹스가 장려되는 공간, 가벼운 터치와 눈길을 주고받으며 반응이 있으면 관계를 하고 거부하면 다른 방으로 가는’ 공간은 새로울 것도, 문란할 것도 없었습니다. 단적으로 최현숙 구술생애사 작가의 22일 경향신문 칼럼 ‘방역당국은 섹스를 금하라’는 머니투데이의 르포를 살피며 결국 찜방은 ‘문란은 고사하고 착해 빠졌’다고 평합니다. 5년 묵은 르포를 보면서 드는 ‘실망감’을 가장 명확하게 표현한 문장으로 꼽을 수 있겠습니다.

 

찜방에 대한 관심이 이토록 과열된 것은 단지 밀접접촉이 빈번한 장소의 성격상 감염병 예방에 역행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만은 아닐 것입니다. 커뮤니티에서도 쉬쉬해온 찜방은 외부의 많은 언론들로 하여금 황색저널리즘의 저열한 논점을 들이대기 용이한 조건을 갖습니다. 여기에는 온갖 허무맹랑한 판타지와 망상들이 남발합니다. 그리고 성적 보수주의를 바탕으로 하는 단속과 금지의 가치판단이 금세 차고 들어옵니다. 저들의 문장으로 오역 성소수자의 문화는 부정적으로 평가절하되고 편견에 사로잡히면서 성적 낙인의 순환이 지속되는 것입니다.

 

하여 저들의 입을 통해 낙인과 오욕의 대상이 되어버린 찜방을 우리의 언어로 다시 가져와 이야기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찜방이 일부 성소수자들만이 가는 공간, 성소수자 당사자들도 싫어하는 공간이라고 방어하는 것은 결국 정상과 비정상, 이성애자와 동성애자의 위계를 인정해온 구조를 내부에서 반복하는 것일 뿐입니다. 찜방은 흔한 인상비평처럼 무법지대가 아니며, 무조건 자유로운 관계가 이뤄지는 공간도 아닙니다. 익명성과 일시적인 만남이 빈번하게 이뤄지지만 꼭 그런 관계만 있는 것도 아닐 것입니다. 찜방은 안전한 성관계를 위한 장치와 약속들이 배치된 동시에 나이와 체형, 질병유무 등의 위계와 기준이 여전히 작동합니다. 폐쇄적 공간임에도 여기에는 사회의 복잡한 위계와 관계들이 교차하고 있습니다. 

 

음지화된 공간이라고 무조건 양지로 끌어내야 한다는 것은 비현실적일 것입니다. 하지만 음지의 공간이기 때문에 침묵에 부쳐진 채 단속되고 노출되기만을 기다리며 숨는 것 또한 옳은 방향은 아닙니다. 일련의 긴장 속에서 찜방의 이야기는 시작될 것입니다. 어플로 사람을 만나면서도 찜방을 찾는 이유는 무엇인지, 여기에는 어떤 취약함이 있으며 그로부터 어떤 쾌락이 실천되는지, 이러한 쾌락은 어떤 위계 속에 구속되거나 일탈하는지, 그 안에서 어떤 성적 권리와 실천들을 세공할 것인지, 나아가 코로나19 이후에 찜방과 같은 공간들은 어떤 변화를 겪을지 이야기 나누면 좋겠습니다. 그것은 결국 성적 보수주의의 함정을 경계하며 우리가 그토록 호명해온 한국사회 성소수자 커뮤니티를 다시 읽는 작업이기도 합니다.

 

2020.05.22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기사 링크

[뉴스앤조이] 돈 되면 어떤 광고든 다 받아 주는 <국민일보>?…”광고는 영업, 우리는 굶어 죽으라는 건가”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300696

 

[한채윤의 비온 뒤 무지개] 언론은 방역의 방해자인가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945950.html#csidx9880fe5034d659c8c55234bae1eb0bb

 

[경향신문] 아우팅 막는다더니…일부 지자체, 확진자 특정 가능한 ‘동선 공개’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2005202159025#csidx17b27e8ce7b5636b113fcc279cfef22

 

[경향신문] 방역당국은 섹스를 금하라

https://m.khan.co.kr/view.html?art_id=202005220300025&code=990100#c2b

[2020.05.21. 언론모니터링] 뉴시스 보이콧 : 혐오는 불안을 조장할 뿐 공감될 수 없다.

[언론모니터링] 뉴시스 보이콧 : 혐오는 불안을 조장할 뿐 공감될 수 없다.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는 향후 뉴시스와의 인터뷰 요청 및 기타 협력에 대해 보이콧하고, 다른 방식의 대응을 강구할 것을 결의했습니다.
대책본부는 출범 당시부터 국민일보와 크리스찬투데이 및 종편 언론들에 대해 보이콧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이는 대책본부의 자체적인 결정이기에 앞서 오랜 시간동안 성소수자 인권운동과 커뮤니티가 심각하게 인지해온 것이기도 합니다. 해당 언론들은 인권 지향적인 정보전달에 앞서 혐오 여론을 선동하기 위한 방향성을 노골적으로 전시해왔습니다. 이들이 작성한 기사들은 혐오 선동의 효과를 노리기 위한 의도가 다분했으며, 그것은 성소수자 당사자들에게도 적지 않은 스트레스와 공분을 사기 충분했습니다.
최근에는 머니투데이와 뉴스원 등의 미디어들까지 성소수자가 위기를 전파하는 집단이라는 논리에 공을 들이며 시민사회를 흔들고 있습니다. 황당하게도 이들은 혐오가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논조의 기사까지 게재하면서 일관된 방향을 가늠하기 어려워 보이지만, 중요한 것은 질병의 위기 속에서 사회적 소수자를 기삿거리로 소모시킨다는 점일 것입니다.
그 중에서 머니투데이 계열에 있는 뉴시스의 보도 행태는 심각하게 문제적임을 확인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이태원 확진자 증가시점 이후 기사들을 살펴보면 뉴시스는 일부 주민들의 의견을 기사 카피로 삼으며 이웃으로서 성소수자 장소에 대한 불안과 공포를 조장하는가 하면(‘성소수자 전용 헬스장도 휴업…주변 상인들“불안해”’(5.14)), 검진과정에서 발생하는 차별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건당국이 고안한 익명검사에 대해서도 물리적인 수치만을 가져다가 평가 절하하기도 했습니다.(‘이태원발 코로나19 확산에도 익명검사 이용 미미’(5.17))
5월 14일 천영준기자의 기사 ‘이태원발 코로나19 검사자 에이즈환자 소문 ‘뒤숭숭’…충북도 “확인 안돼”’는 코로나19 방역에 아무런 근거도 없이 HIV감염인이 검사를 받았다는 이유로 지역사회의 분위기를 불안과 공포로 몰아갔습니다. 해당 기사는 단지 HIV감염인이라는 존재 자체를 낙인찍는데 나아가 지역사회에 질병 혐오를 조장한다는 점에 악질적입니다.
5월 20일 박민기기자의 ‘성소수자 커뮤니티, 여전한 즉석 만남…“자제해야” 우려’는 코로나19 예방에 대한 경각심을 빌어 성소수자들의 만남 자체를 문제 삼고 도덕적 해이로 판단합니다. 그것은 코로나19가 성소수자가 확산시키는 것인 양 호도하는 방향으로 은연중에 연결짓는데, 이는 성소수자를 표적해서 질병의 공포를 가중시킨다는 점에 심각한 혐오 선동의 우려가 있습니다.
이러한 기사들의 해악은 그것이 일관되게 유지하는 관점에만 있지 않습니다. 해당 기사들에는 보건당국과 성소수자 당사자, 성소수자 활동가들의 인터뷰를 싣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의견은 찬반양론의 구도 속에 일방적으로 잘라 붙여졌습니다. 이는 인권 지향적 정보전달을 당부하며 인터뷰에 응한 이들의 선의를 모욕하는 것이며 예방에 대한 적극적 협력과 제안을 거스른 채 혐오성 가십에만 집중하겠다는 언론의 의지를 보인 것이기도 합니다.
뉴시스는 홈페이지에 ‘정확하고 깊은 뉴스로 독자와의 공감을 추구합니다’ 라고 의지를 밝힙니다. 하지만 지금 뉴시스가 보이는 행태는 정확하지도 깊지도 않으며, 독자와의 공감은커녕 잘못된 정보와 관점으로 독자에게 불안과 공포를 조장합니다. 이에 대책본부는 뉴시스의 성소수자 혐오적인 태도와 예방에 역행하는 태도에 강력하게 항의하는 바, 뉴시스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합니다. 뉴시스는 사과와 함께 해당 기사를 모두 내릴 것을 요구합니다.

2020. 5. 21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 대책본부

*해당 텍스트는 뉴시스 대표메일로 송부했습니다.

[2020.05.20.] 추신: 커뮤니티를 향한 문장들2

추신: 커뮤니티를 향한 문장들2

자긍심의 언저리에서

대책본부는 출범부터 지금까지 자발적 검진을 독려하며 혐오는 어떤 식으로든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외쳐왔습니다.

하지만 독려하는 입장에서도 온전히 떨쳐내지 못하는 저항감이 있습니다. 왜 우리는 서로에게 용기를 내라고 요청 해야만 할까요. 질병 위기 속에 성소수자라는 이름이 바깥에 노출되면 불이익을 받으리라 예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용기는 책임의 무게를 달고 사회적 소수자의 몫으로 부여됩니다.

성소수자 커뮤니티와 인권운동은 오랫동안 자긍심을 주문처럼 외쳤지만 실상 나를 설명하는 언어는 삶의 리스크로 작동하기 쉬웠습니다. 오랜 시간 우리는 드러내기보다 숨기는 편이 편하다고 배웠습니다. 성소수자로서 나를 긍정하고 사회구성원으로 인정받는다 할지라도 그것은 완결된 드라마가 될 수 없었습니다. 젠더이분법을 거스르고 시민권의 기준을 거부하며 한편으로 일시적이고 쾌락적인 만남을 추구하는 공동체의 토양은 공동체 안에서도 끝나지 않을 불화와 적대의 대상이 되고, 더러는 숨겨야 하는 또 다른 사각지대로 남기 때문입니다.

성소수자들의 만남 장소가 표적이 되고 가십이 되는 건 우리가 만나고 관계 맺는 일상이 위험한 정보값으로 휘발되고 쉽게 부정당할 수 있다고 풀이되기도 합니다. 나의 이름은 단어뿐인 공백으로 존재하고 그마저 혐오의 대상이 되거나 소문과 가십으로 전락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언제 누구에게라도 호출되어 조리돌림 당하고 모욕당하기 쉽습니다. 성소수자는 줄곧 부정되고 미뤄져온 합의 대상의 존재로 그려집니다. 사회의 위기를 부추기는 불쏘시개로 전락하여 언제든지 소환될 수 있음은 두말할 여지가 없습니다.

사회구성원으로서 위치는 불평등하게 주어집니다. 이 부당함이 당장 사라져야 한다고 이야기하지는 않겠습니다. 하지만 용기의 무게를 나 혼자 짊어져야 하는 건 누구라도 버거울 수밖에 없습니다.

너무도 자극적인 확진자 동선과 뉴스 속에서 우리는 클럽을 찾은 이들이 가지고 있을 삶의 지층들을 조금이나마 가늠할 수 있었습니다. 자극적으로 잘려나간 단어들 속에는 오랜만에 안부를 나누는 친구들이 있고, 몇 년 만에 한국을 찾은 이의 새로운 감회도 있을 것입니다. 입원과 입대를 앞둔 이가 있었고, 외로움을 끝내 채우지 못해 밤새 만남을 전전한 이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이 서사들은 그동안 학문과 운동의 언어로만 근근히 전해오거나 도시전설처럼 타임라인과 썰로 미끄러지고 줄곧 잊혀져온 이야기들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얼마 전 게시판과 SNS에는 클럽 입구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연휴가 지나고 여전히 잠겨 있는 문은 계란세례로 얼룩이 가득하지만, 응원의 문장들도 단단하게 붙어있었습니다. 증오의 얼룩과 응원이 나란히 붙은채 침묵하는 문은 지금의 우리 모습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오늘을 지나면서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체감하지만, 겨우 부를 수 있는 우리의 영토는 애시당초 취약함 위에 구축되어 왔다는 것 또한 확인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시련은 공동체에게 떨치기 어려운 아픔을 남기지만, 깊은 침묵은 그간 납작해지기를 강요하는 규범과 질서들을 거스르며 성소수자로서 살아온 삶의 지층을, 우리를 연결시켜 온 공동체의 무게를 가늠케 합니다. 우리는 그동안 어떻게 연결되어 있었는지, 무엇이 우리의 연결을 취약하게 만들었는지 재난의 터널을 지나면서 강렬하게 경험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우리는 지금 서로에게 중요한 지지대가 되고 있음을 보고 있습니다. 취약함 속에서도 우리를 지탱하는 감정과 손길들이 여전히 반짝이며 지금의 어둠을 밝히고 있음을 곳곳에서 목도합니다.

과거의 기억들을 떠올리며 그때는 좋았다는 향수만이 남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을 지나면서 우리가 지금 느끼는 분노와 절망, 외로움과 체념은 무엇인지에 대해 살피고 나눌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자신을 지키고 서로의 곁을 지킵시다. 우리는 더 많이 떠들고, 더 많이 연결되어야 합니다.